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호 6번 김동석 후보 “회원 위해서라면 악마와도 협상”

기사승인 2021.03.18  12:04:51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 본지와의 인터뷰서 회원 위한 희생 강조…투표율 상승은 회원 열망 반영된 것

기호 6번 김동석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6번 김동석 후보가 선거 종료 하루를 앞두고 악마와도 협상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김동석 후보는 18일 본지와의 유선인터뷰에서, “선거운동을 하며 회원들에게 진정성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며, “회원 여러분과 함께 하는 매 순간이 감동이었고, 기쁨이었다. 회원들이 함께 하겠다는 말을 해줄 때 감격했다.”라면 선거운동 소회를 밝혔다.

김 후보는 “병의원을 찾을 때마다 코로나로 인해 국민도 어렵지만, 의사들의 어려움에 마음이 아팠다. 의사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감내하고 있는 회원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라며, “의사협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더 크게 다가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 후보는 “의사에게 가해지는 많은 규제로 인해 힘들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의사협회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는 공익적인 면도 있지만, 의사의 권익 보호를 해야 하는 역할도 중요하다.”라며, “회원들의 이익에 반하는 경우는 적극적으로 대응해 의사들을 보호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필요하면 당연히 투쟁을 하지만, 저는 악마와도 협상을 하겠다는 자세로 의사의 권익을 보호하겠다.”라며 회원들을 위한 희생을 약속했다.

특히 김 후보는 “젊은 의사와 원로 의사, 병원 의사와 개원 의사의 모두를 위한 정책적 배려로 의사 모두의 의사협회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전자투표 첫날 높은 투표율이 나온 것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김 후보는 “3년전 선거에 비해 투표율이 높은 것은 현 집행부의 실패에 대한 회원의 개혁 열풍이 반영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분석했다.

김 후보는 “투표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집행부 후보보다는 제게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후보의 진면목을 보고 후보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한 분이라도 더 투표에 참여해야 뜻을 이룰 수 있다.”라면서, “의사를 다시 의사답게, 의협을 다시 의협답게 만들겠다. ‘의사의 귀환’을 기치로 일어선 제가 중심에 서기를 바란다.”라고 희망했다.

김 후보는 “오직 회원 여러분을 위해 헌신하겠다. 의사가 다시 사회의 존경을 받으면서 진료에만 전념하도록 할 수 있다면 저는 악마와도 협상을 하겠다.”라며 다시 한번 희생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존경과 신뢰를 받는 의사, 회원과 국민의 신뢰를 받는 의협! 지금 여러분의 결단이‘의사의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다.”라며, “지금 바로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동석 후보는 남은 선거기간동안 외부활동보다는 온라인을 활용한 선거운동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