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6월부터 전화로도 코로나 예방접종 안내 받는다

기사승인 2021.04.09  00:02:3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 단장 정은경)은 SK텔레콤(이하 SKT, 대표이사 박정호)과 인공지능 전화 안내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시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8일 질병관리청 5층 대회의실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T에서 제공하는 인공지능 ‘누구(NUGU)’를 활용해 접종대상자에게 접종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 증상 발현 여부 등을 전화로 확인ㆍ모니터링하는 서비스를 자체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이르면 6월부터 전화로도 코로나19 예방접종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읍면동을 통해 예방접종을 사전 예약한 75세 이상 어르신은 국민비서 서비스를 통해 문자 또는 민간에서 만든 프로그램 (카카오톡ㆍ네이버앱ㆍ토스 등)으로 예약일정 및 이상반응 증상 발현 시 대처방법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정보화 기기(스마트폰)에 익숙하지 않은 국민을 위해, 앞으로는 인공지능(AI)이 접종대상자에게 접종 일정을 전화 음성으로 사전에 안내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추진단 정은경 단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스마트폰 활용이 어려운 어르신이 보다 손쉽게 예방접종 관련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현아 SKT 컴퍼니장(AI&CO장)은 “누구 백신 케어콜’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기술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