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대구로병원 홍보대사 김은중 감독, 투병중인 환아들 위로

기사승인 2023.12.07  16:24:12

공유
default_news_ad1

고대구로병원(병원장 정희진) 홍보대사 김은중 청소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소아병동을 방문해 투병중인 환아들과 가족을 위로 했다.

이번 방문행사는 김은중 감독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김 감독은 고려대 구로병원 홍보대사 위촉 당시, “구로병원에서 병마와 싸우는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냈고, 연말을 맞이해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은중 감독은 소아병동 방문 전 백혈병으로 구로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이건우 군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이군은 평소 돌봄교실에서 축구를 선택할만큼 축구를 좋아하는 아이었다.

김 감독은 이군이 축구를 좋아한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준비한 축구화와 유니폼, 그리고 축구공에 본인의 사인과 함께 선물로 전달했다.

건우 군과의 만남 후 소아병동으로 이동해 입원해 있는 환아들에게 직접 싸인한 축구공과 인형을 선물하고 함께 사진을 촬영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김은중 감독은 “홍보대사로 위촉 됐을 때 병원홍보와 더불어 아이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했는데 아이들과 만날 수 있어 축구감독 이전에 한 아이의 아빠로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투병과 간병으로 많이 지쳤을 아이들과 가족분들이 잠시라도 웃을 수 있는 따뜻한 시간이 됐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희진 병원장은 “바쁜 시간 와중에도 아이들을 위해 시간을 내준 김은중 감독에게 감사의 말씀 드린다.”라며, “김은중 감독의 방문이 아이들에게 위로와 용기가 될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