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폭행 피해 전임의, 전문가평가단에 민원

기사승인 2017.08.10  06:06:30

공유
default_news_ad1

- 9일 경기도의사회에 민원 접수…목격자 발언 등 폭행 근거 자료 첨부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로부터 폭행을 당한 여성 전임의가 전문가평가단에 민원을 제기해 주목된다.

피해 전임의는 9일 오전 경기도의사회 전문가평가단 홍두선 단장을 수신인으로 하는 ‘의사 품위손상 행위 민원접수서’를 경기도의사회 사무처에 제출했다.

앞서 피해 전임의는 지난 1일 ‘병원 수술방에서 난소 양성종양 흡입 시술을 하던중 잠시 머뭇거린 사이 감독하던 A 교수로부터 주먹으로 등을 두차례 가격당했다.

피해 전임의는 시술이 끝난 뒤 병원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조치가 미흡하다고 판단해 전문가평가단의 문을 두드린 것이다.

전문가평가단에 제출한 민원접수서에는 폭행 당시 상황에 대한 기술과 수술방에 함께 있던 간호사와의 SNS 내용이 담겨 있다.

또, 해당 교수로부터 수차례 폭언을 당했다는 다른 전임의의 발언도 증거로 첨부돼 있다.

지난해 해당 교수 아래서 전임의로 근무한 B 씨는 “나도 폭언을 많이 당했다.”라면서, “창피해.”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피해 전임의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오늘 오전에 경기도의사회에 민원을 팩스로 접수했다.”라며, “전문가평가단에 의사 품위손상행위에 대한 판단을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피해 전임의는 “해당 교수가 언론에 ‘자신이 어깨를 약간 밀었는데 이에 대해 사과할 용의는 있지만 계속 폭행 주장하면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라는 입장을 전달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라며, “폭력을 행사한 것도 모라자 법적 대응을 운운한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답해 했다.

피해 전임의는 “병원은 절차에 따라 조사를 진행해 왔다고 하지만 언론에 보도되기 전 관련 내용을 전해듣지 못했다. 정말 조사를 진행했다면 피해 당사자부터 조사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현재 상황이 너무 외롭고 힘들다.”라고 전하면서도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끝까지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와 의사협회는 지난해 11월부터 경기ㆍ울산ㆍ광주 등 3개 시도에서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시도의사회 전문가평가단은 비도덕적 진료행위 의심사례와 의사 품위손상행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결과를 시도의사회 윤리위에 보고하며, 윤리위는 행정처분 필요여부를 결정해 복지부에 행정처분을 요청할 수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