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건강한 명절 위해서는 조금만 표현하세요!

기사승인 2018.02.15  00:01:2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뿔뿔이 흩어졌던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는 최대의 명절! 고향길에 나서는 귀성객들의 두 손에는 정성스럽게 준비한 선물 보따리가 가득, 맛있는 음식과 함께 둘러 앉아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손주들의 재롱에 웃음꽃이 피어난다. 그동안 자주 찾아보지 못한 미안한 마음에, 그리고 반가움에 서로를 위한 마음을 표현하기에 바쁘다. 하지만, 상대방에 대한 과한 마음표현이 건강한 명절을 보내는 데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주의해야 한다.

▽명절 선물 두 손 가득, 어깨근육 힘줄의 무리한 자극으로 이어져
고향의 그리움, 부모님의 감사함은 귀성객의 두 손을 더욱 무겁게 한다. 평소보다 무리한 어깨 사용은 어깨근육 힘줄 파열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바쁜 자녀들을 배려해 고향에 있는 부모가 먼 길에 나설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나이가 들면서 힘줄의 노화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이다.

힘줄의 노화는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이기도 하지만 어깨통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용걸 교수는 “나이를 의식하지 않은 채 평소와 다르게 어깨에 무리한 자극이 가해지면 어깨근육의 힘줄이 파열 될 수 있다.”라며, “파열 범위가 작다고 별 다른 조치 없이 무심코 넘길 경우, 이는 광범위 파열로 확대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갓 태어난 손주, 눈으로 예뻐하세요!
아기가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아무렇지 않게 포옹을 하거나 뽀뽀를 하는 친지들이 많다. 하지만 무심코 한 행동이 헤르페스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이어져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은 감염부위에 따라 피부, 점막에 물집이 생기는 단순포진성 질환부터 고열, 경련, 의식변화를 동반하는 뇌수막염, 뇌염 같은 중증 질환까지 다양하게 나타난다.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 교수는 “신경을 따라 전파되는 특성상 뇌염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는데, 뇌염은 곧 뇌손상으로 이어져 생명에 위협을 줄 수 있다.”면서, “성인 절반 이상이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함부로 뽀뽀를 하는 행위는 손주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만약 입술 또는 입술 주변의 피부에 물집이 있다면, 아기에게 헤르페스 바이러스가 감염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뽀뽀뿐만 아니라 밀접한 피부 접촉을 피하도록 한다.

뽀뽀는 아이의 충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경희대치과병원 소아치과 최성철 교수는 “충치예방에 있어 충치균(뮤탄스균)으로부터의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한데, 대부분의 소아는 가족이나 주변 친지들의 입을 통해 전달된다.”라며, “아이와 입을 맞추거나 숟가락을 함께 사용하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사탕이나 초콜릿 등 우식을 유발하는 음식을 최소한으로 섭취하는 것이 아이의 충치 예방에 기본이다.

◇도움말: 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이용걸 교수ㆍ감염면역내과 이미숙 교수, 경희대치과병원 소아치과 최성철 교수

헬스포커스 webmaster@healthfocus.co.kr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