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대병원, 글로벌 의료시장 진출 확대

기사승인 2018.05.25  15:51:38

공유
default_news_ad1
   

고려대학교병원 의료기기상생사업단(단장 박건우)이 지난 5월 20일부터 25일까지 중국 동북3성을 방문해 다기관과 교류협력을 추진하며 국내의료기기 중국진출에 가속도를 더했다.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은 지난 21일 중국 정대국제병원(병원장 김숙)과 MOU를 맺고 기념식을 가졌다. 또, 22일에는 중국 길림혁신과학도시를 방문해 국내의료기기의 중국진출에 대한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의 이번 중국방문은 중국 길림시, 정대국제병원과의 교류협력을 추진하고 중국병원과의 협력을 위한 MOU를 논의하며,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을 통한 국내 의료기기기업의 중국진출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아울러 연길 청도지엔아이티 및 연길뇌병원과 의료기기 진출 관련 논의도 이뤄져 국내 의료기기기업의 중국진출에 속도를 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은 정대국제병원이 고민하고 있는 고령화 대응방안과 응급상황 개선에 대해 함께 논의했으며, 재택진료시스템 및 IoT이용 진료기기 개발, 데이케어센터 운영 등의 세부방안의 의견을 나눴다.

또한 의료진 교류 및 병원 전자시스템화에도 도움을 주기로 하는 등 다각도의 협력을 약속했다.

이외에도 길림혁신과학도시와의 논의를 통해 중국 내 의료기기인증의 장벽을 해소하고, 길림혁신과학도시에 입주한 기업들과의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박건우 단장은 “동북3성 중 길림시에만 18만 동포들이 거주하는 등, 중국은 고려대학교병원의 민족과 박애의 정신을 나눌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대한민국의 뛰어난 의료인프라를 중국 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 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를 표했다.

한편, 고대병원 의료기기상생사업단은 산업통상자원부의 병원-기업 소통 가속화를 위한 의료기기개발 R&D플랫폼을 수행 중이다.

의료기기개발의 다양한 산업분야의 전문가들을 매칭시켜 아이디어발화부터 개발 및 사업화, 재투자로 이어질 수 있는 연구생태계를 조성해 4차 산업발전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