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협 대변인, 기구 사용법을 수술실서?

기사승인 2018.10.18  06:06:35

공유
default_news_ad1

- 기능 숙지 어려워…수술실서 기기상 설명 가능하게 하자는 의견 있어

article_right_top

대한의사협회 임원에게서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수술실 출입을 옹호하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정성균 의사협회 대변인은 17일 출입기자 정례브리핑에서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해 질의응답을 하던 도중 “기기상이 수술실에 들어와 수술기구에 대한 설명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야 한다는 외과의사들의 의견이 있다.”라고 말했다.

최근 의료기기 영업사원 등 비의료인이 의사 대신 대리수술을 하는 사례가 꾸준히 적발되고 있다.

올해 5월 부산의 한 정형외과 병원에서 영업사원에게 대리수술을 받은 환자가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9월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최근 국립중앙의료원에서도 영업사원 불법 대리수술 문제가 불거졌다.

수술실 CCTV를 법제화하자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고, 경기도는 지난 10월 1일부터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해 운영중이다.

정 대변인은 “CCTV 촬영은 해킹의 우려가 있고, 수술을 하는 의사의 치료 의지가 약해져 문제가 생길 수 있으며, 의사와 환자의 불신을 조장한다.”라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영업사원의 수술장 출입에 대해선 정 대변인은 “수술기구가 빠르게 발전하기 때문에 집도의가 기능을 숙지하고 들어가기 어렵다.”라며, “기구에 대한 설명을 기기상이 수술장에 들어와서 하는 것은 가능하게 해야 한다는 외과의사들의 의견이 있다.”라고 소개했다.

사용법은 수술장 밖에서 숙지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정 대변인은 “현재의 저수가체계는 환자를 많이 보고 의료행위도 많이 해야 수익을 낼 수 있는 구조다. 정확하게 수술에 대해 준비하고 최상의 의료시스템을 시행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 “수술기구는 소독된 상태로 사용한다. 외부에서 개봉하면 최소 수백만원에 달하는 기구를 버려야 한다.”라며 비용문제도 언급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수술 기구가 완전히 바뀌는 경우는 적다.”라며, “기존에 사용하던 기구의 일부 기능이 업그레이드된 부분의 설명을 기기상이 하는 것이다. 의사가 전혀 모르는 기구를 가지고 기구상이 시키는 수술을 하지는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영업사원이 수술장 출입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묻자 정 대변인은 “제가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수술을 하는 외과의들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라며 답변을 피했다.

하지만 의협 대변인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의사에게 기구 사용법을 설명하기 위해 수술실에 기기상의 출입을 허용해야 한다는 외과의사들의 의견을 소개한 것은 동조하는 것처럼 비쳐진다.

게다가 정 대변인은 수술기구가 빠르게 발전해 의사가 기능을 사전에 숙지하기 어렵다고 말해 놓고, 기존 기구의 일부 기능이 업그레이드된 경우가 많다는 상반된 주장을 했다.

한편, 정 대변인은 대리수술의 해결방안으로 처벌과 감시보다는 신뢰를 확보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선진국에서도 수술실에서 비윤리적인 행위가 있었지만 접근법은 완전히 달랐다.”라며, “의대생일 때부터 주기적인 윤리교육을 통해 높은 윤리수준을 유지하도록 하고, 의사면허관리기구를 통해 의사의 도덕적인 수준을 관리했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