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방추나는 미끼상품이다.”

기사승인 2019.04.15  06:00:08

공유
default_news_ad1

“한방추나요법은 미끼상품이다.”

대한밸런스의학회 김경진 회장은 14일 서울성모병원서 가진 기자간담회서 한의원에서 한방추나요법을 미끼상품으로 활용한다고 지적했다.

김경진 회장은 “한의사들도 해부학이나 현대의학을 배운다고 하지만, 교육과정이 부실하고 X-ray, CT 지식이 부족하다.”라면서, “이 같은 상황에서 한의사의 한방추나요법을 급여화한 것은 불법을 조장하는 행위이다.”라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한의원에서 이미 한방추나를 보약과 묶어 패키지로 선전한다고 들었다. 한방추나가 소위 미끼상품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결국 정부는 급여화를 통해 의료비를 절감하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국민이 부담하는 의료비가 상승할 것이다. 급여화 과정에서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비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