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권역응급의료센터 C등급만 23.8%

기사승인 2019.10.08  17:10:1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승희 의원, 응급의료 질 악화 우려하며 질개선 촉구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응급의료평가 결과, C 등급만 23.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질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8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6월 기준 Big5 응급의료평가 주요지표 결과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2018년 응급의료기관평가 결과(단위: 등급, 권역 및 지역응급의료센터)

국립중앙의료원은 응급의료기관을 ‘적시성’과 ‘기능성’으로 구분해, 응급실 운영의 효율성과 중증응급환자 책임진료를 지표로 평가하고 있다. 지표명별로는 ‘병상포화지수’,‘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비치료 재전원율’로 세분화해 지표로 삼고 있다.

김 의원이 42개의 상급종합병원 응급의료평가등급 현황을 살펴본 결과, 21개 권역응급의료센터에만 최하인 C등급 비율이 23.8%인 것으로 나타났다.

21개 권역응급의료센터 기관 등급순위는 B등급 12개(57.1%) →C등급 5개(23.8%)→A등급 4개(19%) 순으로 여전히 C등급 기관의 비율이 높은 상태이다. 그 외의 21개 지역응급의료센터 기관 등급순위는 B등급 15개(71.4%)→A등급 6개(28.6%)→C등급 0개(0%)로 제일 낮은 C등급을 받지 않았다.

또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성모병원이 2등급으로 가장 높고, 서울대병원이 이를 이어 2.5등급, 세브란스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이 2.75등급으로 총 상위 5개 병원의 응급의료평가등급이 2.55로 높지 않게 나타났다.

병원별 지표 상세 점수를 살펴보면, 서울성모병원은 응급실 운영의 효율성 부문에서 ▲병상포화지수 2등급 ▲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 3등급을 받았고, 중중응급환자 책임진료 부문에서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구성비 1등급 ▲비치료 재전원율 2등급을 받으며 평균 2등급으로 빅5병원 중 압도적으로 높은 평균등급으로 1등을 차지했다.

서울대병원은 응급실 운영의 효율성 부문에서 ▲병상포화지수 2등급 ▲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 3등급을 받았고, 중중응급환자 책임진료 부문에서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구성비 2등급 ▲비치료 재전원율 3등급을 받으며 최상위등급과 최하위등급은 피했지만 평균 2.5등급으로 여전히 낮은 등급에 머물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응급실 운영의 효율성 부문에서 ▲병상포화지수 2등급 ▲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 4등급을 받았고, 중중응급환자 책임진료 부문에서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구성비 2등급 ▲비치료 재전원율 3등급으로 평균 2.75등급을 받았다.

세브란스병원은 응급실 운영의 효율성 부문에서 ▲병상포화지수 3등급, ▲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 4등급을 받았고, 중중응급환자 책임진료 부문에서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구성비 1등급 ▲비치료 재전원율 3등급을 받으며 평균 2.75등급이다.

서울아산병원은 응급실 운영의 효율성 부문에서 ▲병상포화지수 1등급 ▲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 4등급을 받았고, 중중응급환자 책임진료 부문에서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구성비 2등급 ▲비치료 재전원율 4등급으로 병상포화지수에서 1등급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중증상병해당환자의 재실시간과 비치료 재전원율에서 최하위인 4등급을 받으며 평균 2.75등급으로 ‘삼성서울병원’,‘세브란스병원’과 같은 등급이다.

김승희 의원은 “문케어의 부작용으로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응급의료의 질까지 함께 악화될 우려가 있다.”라며, “가장 위급한 환자들을 치료하는 곳인 만큼 의료서비스 질 개선을 위한 노력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