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 초과달성 전망

기사승인 2019.10.23  06:02:07

공유
default_news_ad1

- 공단 신순애 실장, 이용자 불안감 해소ㆍ만족도 높아…3천명 목표 낙관

신순애 건강관리실장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 올해 목표로 한 3,000명을 초과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신순애 건강관리실장은 22일 출입기자협의회 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고,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은 건보공단이 다제약물 복용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지난해 도입한 사업이다. 

건보공단은 지난해 서울ㆍ경인 9개 지역과 요양원 2곳에서 총 684명을 대상으로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만성신부전 등 4개 질환에 대해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범사업 결과, 대상자의 93.1%가 서비스에 만족하고, 서비스 재이용에 대한 요구도 81.6%로 높았으며, 하루 복용하는 약물 수도 13.8개에서 12.5개로 1.3개 줄어드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년차 시범사업은 대상 만성질환을 기존 4개에서 13개로 늘리고, 대상자도 684명에서 3,000명으로 대폭 늘려서 추진하고 있다.

추가된 질환은 간질환, 대뇌혈관질환, 신경계질환, 관절염, 갑상선 장애, 악성신생물, 정신ㆍ행동장애, 호흡기ㆍ결핵, 천식ㆍCOPD 등이다.

대상자는 만성질환 중 1개 이상을 진단받고, 10개 이상의 약을 60일 이상 처방받은 환자다.

가정방문, 전화상담 등 총 4회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약물 부작용 의심 건에 대해서는 내원 시에 의사상담을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신순애 실장은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사업은 국민이 체감하는 서비스다. 약을 많이 먹는 국민은 안전한 지 불안해 하는데 의사나 약사의 조언을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신 실장은 “올해 2차 시범사업은 대상질환도 늘리고 목표 인원도 대폭 늘렸다. 서비스가 순조롭게 제공되고 있고, 참여 요구도 많아서 목표를 초과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서울시의사회의 참여로 의사모형에 참여하는 환자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신 실장은 “지난해에는 공단 단독, 약사회 협업, 의사 협업, 의사ㆍ약사 협업, 시설 협업 등 여러 모델을 시도했는데 주로 약사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참여했고, 의사모형에는 소수만 참여했다.”라며, “올해는 서울시의사회 주도로 새 의사모형을 개발해 현재 서울지역 36개 의료기관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만큼 의사모형 이용자가 늘어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신 실장은 “의사모형은 의사가 내원 환자중 약물관리가 필요한 사람을 선정해 가정 방문 및 필요시 처방을 조정해주는 서비스이다.”라며, “다만, 의사가 가정을 방문할 경우 진료를 쉬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의사가 단독으로 할지, 의사와 약사가 협업하는 형태로 할지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시범사업의 분석 및 평가를 실시해 최적의 서비스 방안을 도출하는 등 효과적인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성과를 널리 알려 의사참여도 독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