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흥서 신종코로나 3명 추가 확진

기사승인 2020.02.10  10:50:46

공유
default_news_ad1

- 25~26번 환자…매화동 거주하는 모친과 아들 부부로 한 가족

article_right_top

경기도 시흥에서 지난 9일 25번~27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 세 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한 가족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이 이날 언론브리핑을 통해 발표한 감염 경과와 조치 상황에 따르면, 25번 환자는 시흥시 매화동에 거주하는 73세 여자로 한국인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치료 중이다.

함께 생활한 아들 부부는 경기도 소재 의료원에 격리 조치돼 검사를 받았는데 26번~27번 확진환자가 됐다. 남성은 한국인 51세, 여성은 중국인 37세다. 26번~27번 확진환자는 지난해 11월 17일부터 개인사업차 중국 광둥성을 방문해 올해 1월 31일 귀국했다.

25번 확진자는 이들 부부와 함께 생활하다 6일 저녁부터 오한 증상이 있어 7일 시흥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았으며 8일 다시 방문해 신종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 이후 9일 오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 양성으로 확진 판정됐다.

중국을 다녀온 26번~27번 확진환자 부부도 9일 오후 코로나 검사 결과 어머니 25번 확진환자와 마찬가지로 양성으로 나타났다.

임병택 시장은 질병관리본부 규정상 확진환자 가족 동선 등을 확실하게 밝힐 수 없지만 병원 등을 자가승용차로 이동하고, 많은 곳을 다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확진환자 이동 경로 등은 10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