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1대 국회 시작, 코로나 대응 최우선 과제

기사승인 2020.05.30  06:10:26

공유
default_news_ad1

- 여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시급” vs 야 “여당 협치와 상생해야”

오늘(30일)부터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이 최우선 과제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여야는 개원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가며 원 구성부터 험로를 예고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는 ‘코로나 국난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비’라는 시급한 과제를 안고 시작한다. ‘지각국회’, ‘늑장개원’이 결코 허용돼선 안 된다.”라며, ‘일하는 국회’의 시동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히 미래통합당을 향해 “다시 한 번 지금은 변화된 정치 상황이라는 것을 인식하길 바란다. 아직도 20대 국회의 미몽에서 벗어나지 못한 사람이 많은데 그렇게 하지 말라.”면서, “새로운 국회는 정말로 변한 국회이고, 상황 상 여러 가지로 엄정한 국회이다. 그런 상황에 맞게끔 ‘일하는 국회’에 함께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국회의 문을 열어야 한다.”면서, “정시 개원으로 새로운 국회가 시작할 수 있도록 미래통합당의 협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조직법을 신속하게 개정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를 청으로 승격하고, 지역본부를 만들어 지역 단위에서 보다 체계적이고 세밀한 관리를 해야 한다.”면서, “21대 국회가 시작하면 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 미래통합당이 국회 정시 개원과 정부조직법 개정에 협조해 달라.”고 역설했다.

반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선자총회에서 “민주당이 협치와 상생의 정신으로 원래 야당일 때 주장하는 선 정도만 들어주면 원구성 합의에 이를 수 있다.”라며, 여당의 자세 전환을 촉구했다.

민주당이 ‘승자독식으로 다 가져가겠다’, ‘18개 상임위를 다 가져가겠다’, ‘법사위와 예결위를 가져가겠다’고 하고 있어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주 원내대표가 비판한 것이다.

한편, 통합당은 ‘코로나19 위기 탈출을 위한 민생지원 패키지법’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당은 패키지법 발의를 통해 ‘일하는 국회법’을 1호 법안으로 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차별화한다는 구상이다.

패키지법에는 코로나19 방역 등으로 인해서 피해를 본 의료기관이나 사업자에 대한 지원책, 대학생ㆍ대학원생 학비 문제 해결책, 취약계층 식사 지원책, 아이 돌봄으로 인한 직장 유급휴가 인정 방안, 취약계층 식사 및 세입자와 소상공인ㆍ자영업자 지원책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