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냉정하게 봐야한다”

기사승인 2020.07.07  15:48:00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은 냉정하게 봐야한다.”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의무이사는 7일 코로나19 현황 관련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며, 치료제와 백신 개발은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대하 이사는 “치료제의 경우, 코로나19에 특화된 치료제를 개발하는게 아니라 이미 알려진 약 중에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는 약을 적용해보고 효과가 있는지, 안전한지 따져보는 임상시험을 거쳐서 계속 이야기되고 있다.”라며,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에 대해 비관적인 관점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대하 이사는 “렘데시비르가 일부 긍정적인 효과가 입증되면서 현재 퍼스트 라인으로 나와있는 상황이지만 회의적인 결과도 같이 나와 있는 상황이다.”라며, “치료제의 경우 개발하기 쉽지 않다. 단기간에 개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는 “그렇다보니 기존 약을 특정 상황에 적용하는 상황에서 조금만 긍정적인 효과가 나오면 코로나가 해결될 것처럼 언론에서 보도하거나 SNS를 통해서 알려진다. 대중에게 기대와 실망을 주는 일이 반복되면서 악순환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김 이사는 “백신의 경우도 초반에 아무리 빨리 개발되도 실용화되려면 최소 1~2년은 걸린다. 최근에는 올해 안에 개발될 수도 있다는 희망섞인 말들이 나온다. 하지만 바이러스 변종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신중하게 지켜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학계, 의학계에서 이야기하기 전에 언론을 통해 보도되는 것은 대중이 냉정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라고 당부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