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관, 합의 어렵다는 발언은 투쟁의 도화선”

기사승인 2020.08.01  05:58:5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남의사회 성명, 파업 막기위한 미봉책으로 합의점 언급한 복지부장관 비판

article_right_top

경상남도의사회는 31일 성명을 내고, 의료단체와 의과대학 정원 증원 관련 합의가 어렵다는 보건복지부장관의 발언이 의료계 투쟁 도화선에 불을 당겼다고 밝혔다.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에서 ‘의료단체와 의과대학 정원 증원 관련 합의는 어렵다’면서도 파업과 관련해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의사회는 “보건복지부장관은 보건의료 정책을 현안 당사자인 의료계와 소통해야 함에도 귀를 닫고 일방적으로 정부의 정책을 추진하려 하고 있다.”라며, “의료 단체가 집단행동에 나선 근본적인 원인에 대한 고려 없이 정책 협의와 합의 불가를 선언하면서도 파업을 막기 위해 소통하겠다는 장관의 발상이 할 말을 잃었다.”라고 지적했다.

의사회는 “진정성 없이 일시적으로 파업을 막기 위한 미봉책으로 합의점을 찾아 소통에 나서겠다는 장관의 발언은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의과대학 설립에 반대를 위한 의료계의 단체행동과 투쟁 도화선에 불을 당긴 꼴이다.”라며, “마치 우는 아이 젖 주며 달래보겠다는 심정으로 잔머리 굴리는 장관의 행동이 의사를 더 자극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의사회는 “의료계의 요구는 장관의 의지만큼이나 명확하고, 정한 목표가 쟁취되지 않는 한 집단행동을 포함한 의료계의 지속적인 투쟁은 시간이 흐를수록 가열 차게 진행할 것이다.”라며, “퇴로를 막고 협상을 운운하는 장관의 이중적인 행동을 개탄하며, 정부가 수단을 동원하여 의사를 압박하면 할수록 투쟁의 수위는 높아질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의사회는 “행동에는 행동으로 대응하겠다.”라면서,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의과대학 설립 저지를 위한 투쟁 전선에 참여해 달라.”고 회원들에게 호소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