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 병동 간호사에게 하루 4만원 수당준다

기사승인 2020.09.23  02:10:54

공유
default_news_ad1

- 여ㆍ야 4차 추경예산 합의… 대한간호협회 “늦었지만 다행”

article_right_top

코로나 치료와 방역활동을 한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 하루 4만원의 격려수당이 지급된다. 이르면 추석 전에 의료진에 대해 수당이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22일 “여야가 4차 추경예산으로 하루 이상 코로나 병동에서 일한 간호사에게 하루 4만원씩의 수당을 지급키로 합의했다.”라며.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조치이다.”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여ㆍ야는 이날 4차 추경에서 ‘의료 인력의 노고 보상 및 상담ㆍ치유 및 교육ㆍ훈련비용을 지원키로 합의했다. 여야는 당초 3차 추경예산에 120억원만 반영했으나, 4차 추경예산액에선 179억원 늘린 299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구 등 전국 120여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한 3만4000명의 의료진은 하루 4만원씩 일한 날짜만큼의 금액을 지급받게 된다.

대구지역 등의 코로나 전담병원에서 일한 간호사들은 그동안 “코로나 병동에서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일했는데도 정부는 그에 대한 보상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라며 반발해왔다.

지난 7월 3차 추경예산에서 의료진 3만 4,000명에게 하루 1만 4,000원씩 지급토록했다.

그러나 간호협회는 “금액이 너무 적어 오히려 간호사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게 될 것이다.”라며 지급액 확대를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간호협회는 “코로나에 시달리는 프랑스, 중국 등의 국가들은 코로나 방역에 애쓴 간호사들에게 내년 임금을 인상키로 하는 등 의료진 헌신에 대한 보상을 하고 있다.”라며, “코로나가 재확산 되는 추세에서 간호사들의 사기를 높이려면 6월 이후 코로나 병동에서 일한 간호사들에게도 추가로 수당을 지급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