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려의대 선웅 교수,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기사승인 2020.09.29  15:23:19

공유
default_news_ad1
고려의대 해부학교실 선웅 교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선웅 교수가 최근 ‘제18회 화이자의학상’ 기초의학상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화이자의학상(Pfizer Medical Research Award)은 대한민국의학학림원이 주관하고 한국화이자가 후원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상훈이다.

대한민국 의학발전 및 인류의 건강과 복지에 기여한 의학자를 발굴하고 의료계의 연구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 1999년 제정됐다.

선웅 교수는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l) 질 관리의 분자적 기전을 밝히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2017년 미토콘드리아 역동성 조절원리를 규명한 데 이어, 한 걸음 더 나아가 ‘Drp1-Zip1 Interaction Regulates Mitochondrial Quality Surveilance System’ 논문을 통해 Drp1이라는 단백질이 비정상적인 미토콘드리아를 선별적으로 제거하는 기능이 있음을 밝혔다.

해당 연구 내용을 저명한 국제 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 ‘Molecular Cell’에 게재했으며, 연구를 통해 제시한 미토콘드리아의 기전이 세포생물학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업적으로 평가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선웅 교수는 “무엇보다 연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로 받은 값진 상이라고 생각하며 연구에 매진해준 실험실 선생님들과 수상의 영광을 나누고 싶다.”라며, “앞으로도 본 연구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시켜 파킨슨병, 치매 등과 같은 미토콘드리아 이상 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18회 화이자의학상 시상식은 오는 11월 4일 개최될 예정으로 수상자에게는 부문별 별도의 상금(총 9,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될 예정이다.

임상의학상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병극 교수가 선정됐으며, 중개의학상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이승표 교수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소아과학교실 강훈철 교수가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