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의총 “의대생이 사과? 당ㆍ정이 사과해야”

기사승인 2020.09.29  17:55:40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의사 투쟁은 4대 악 의료제도 협의 없이 추진한 당ㆍ정 책임

article_right_top

“왜 의대생이 사과해야 하나? 정부와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

전국의사총연합(이하 전의총)은 의사국가고시와 관련해 29일 성명을 내고, 의대생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것에 반발하며. 정부와 여당인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의총은 “정부와 민주당이 4대 악 의료제도를 사전에 의료계와 충분히 협의하고 함부로 강행하지 않았다면, 올해 의사 투쟁은 없었을 것이다.”라며, “의사 투쟁의 원인은 정부가 제공했고 의사, 전공의, 의대생들은 이에 반발해서 투쟁했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전의총은 “의대생들이 최후까지 물러나지 않고 의사국가고시를 거부한 것은 정부와 민주당이 의사들에게 제대로 사과하지 않았고 의ㆍ정협상안이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그런데 대한민국에서는 때린 사람이 맞은 사람에게 사과는 하지 않고 사과를 요구하는 기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전의총은 “양보해서 정부와 민주당이 절대권력을 가지고 있으니 힘이 없는 의사들이 투쟁으로 대항한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해도, 왜 의대생이 사과해야 하느냐.”라면서, 의대생 휴교와 국가고시 거부로 피해를 본 국민이나 환자가 한 명이라도 있었는지 물었다.

전의총은 “정부가 전공의들에게 사과를 요구하면 대한민국 의료가 마비될 것 같아서, 화풀이로 힘없는 의대생들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전의총은 “투쟁에 피해는 당연한 것이고 투쟁에 참여한 의사들은 이를 각오하고 있다.”라며, “정부와 민주당은 의대생들에게 의사국가고시를 빌미로 사과를 요구하거나 언론플레이하지 말고 뜻대로 하라.”고 주장했다.

전의총은 “미래의 의사들은 정부와 민주당의 적반하장식 태도에 대해 뿌리깊은 증오를 갖게될 것이며 앞으로 정부에 어떤 협조도 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앞으로 미래의 의사들인 의대생들은 야만적인 정부에 더 이상 어떤 이득도 주지 않으려 최선을 다하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