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의총, ‘독감 백신 사망 책임’ 질병청장 경질 주장

기사승인 2020.10.23  12:30:45

공유
default_news_ad1

- 독감 백신 접종 후 다수 사망자 발생 수 십년간 유례없어…책임지는 자세 보여야

article_right_top

전국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가 이어지자 질병관리청장을 경질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22일 독감 접종 후 사망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독감예방접종과 직접적 관련성은 아직 찾을 수 없다고 하지만 사망사고가 연이어 일어나고 정부에서 관리했던 무료 독감 예방 주사에 주로 사고가 나온 것으로 보아 질병관리청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전의총은 “이번 사태는 현물공급 무료 백신 접종이 이뤄지기 전부터 많은 문제점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전의총은 “독감 백신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의 문제로 국가 독감 백신 예방접종 사업이 연기 됐을 뿐 아니라 일부 백신에서 이물질이 발견되는 경우도 있었다.”라며, “백신의 생산 관리 과정중 문제가 있었음을 시사한다.”라고 꼬집었다. 

전의총은 “올해 초부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민은 전염병의 위험으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아왔지만 정부 정책에 맞춰 일상을 포기하고 정부의 방역지침을 따름으로써 코로나 사태를 어렵게 이겨 나가고 있는 중이다.”라며, “국민의 피나는 노력과 의료진의 희생으로 얻어진 안정을 정부는 K-방역 운운하며 보여주기 식 성과에만 치중했고, 백신 생산 유통의 관리 감독의 기본을 망각해 이런 사태가 발생했다.”라고 주장했다.

전의총은 “짧은 시간 내 많은 사망자가 발생 한 것은 독감접종 시행한지 수 십년간, 해외 어느 나라에서도 유례가 없는 아주 특별한 경우로 내실 없는 K-방역의 실체를 보여는 사태이다.”라고 판단했다.

전의총은 “원칙 없이 오직 정치적 판단으로만 국민의 기본권을 억제해 왔다고 비판받는 K-방역은 이미 국민의 신뢰를 잃었으며, 연이은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사건으로 인해 예방접종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국민의 건강과 방역에 큰 차질을 불러 일으킬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전의총은 “보건당국이 독감 예방접종 사업 자체에 문제가 없다는 무책임한 발언에서 벗어나 스스로 책임을 통감해 적극적이고 객관적 방법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이번 사태의 원인을 밝혀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전의총은 무료접종 사업 중단과 질병관리청장 경질을 주장했다.

전의총은 “국가방역과 의학적 문제에 정치적 고려가 있어서는 안된다.”라며, “원인과 대책이 나올 때까지 국가 무료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해야 한다.”라고 권고했다.

전의총은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생각해 의료계내의 감염, 예방전문가를 포함한 대책위원회를 속히 구성해 국민이 납득할만한 대책을 강구해 국민 모두가 두려움 없이 예방접종에 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전의총은 “정치적으로 편파적이고 보여주기 식 K-방역으로 이미 신뢰를 잃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당장 경질해 정부 당국이 이번사태에 대해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