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진단서 부본ㆍ처방전 10년 보존 추진

기사승인 2020.11.25  06:00:37

공유
default_news_ad1

- 민형배 의원, 의료법 개정안 발의…진료기록 관리 개선 목적

article_right_top

의료인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 발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의료인이 진단서 부본과 처방전을 10년 동안 보존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돼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구 을, 정무위원회)은 24일 환자의 진료기록 열람권한을 효과적으로 보장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은 보건복지부장관이 진료기록부 등에 기록하는 질병명, 검사명, 약제명 등 의학용어 표준을 마련해 고시하고, 의료인 또는 의료기관 개설자에게 준수를 권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민형배 의원은 “의료인 등이 진료기록부 관련 법을 준수하지 않아도 입법 미비로 강제할 방법이 없다.”라며, “의학용어 표준화는 의료인 간 협력진료 또는 의료기술 발전을 위해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보다 강력한 시행방안이 필요하다.”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보존기관과 관련해 민 의원은 “현행법령은 수술기록 10년, 진단서 부본 5년, 처방전 2년 등으로 진료기록의 보존기간을 차등해 규정하고 있다.”라며, “일부는 기간이 지나치게 짧아 보존기간 후 증세가 재발하면 종래의 기록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환자의 열람권한과 관련해서도 민 의원은 “현행법에서는 환자가 본인의 진료기록 열람을 요청하는 경우, 의료인은 정당한 사유 없이 이를 거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특별한 사유 없는 열람 지연, 환자에게 사유를 알리지 않는 열람 거부, 의료분쟁이나 소송에 증거로 사용될 진료기록 등을 수정, 허위기재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환자의 진료기록 열람권한을 효과적으로 보장할 수 있도록 관련규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민 의원의 설명이다.

민 의원은 의료인이 진료기록부 등을 작성하는 경우, 보건복지부장관이 고시하는 의학용어 등에 관한 표준을 준수하도록 의무를 부과했다.

아울러, 진단서 부본, 처방전 등의 보존기간을 10년으로 법률에 명시하고, 환자가 진료기록 열람을 요청하면 즉시 응하도록 했다.

다만, 정당한 사유가 있으면 이를 환자에게 설명하도록 했다.

민 의원은 “이번 법안은 진료기록 관리를 개선하고 보건의료의 질을 제고하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