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임현택 후보 “거창한 선거캠프, 선대위원장 없다”

기사승인 2021.02.18  13:14:26

공유
default_news_ad1

- 캠프꾸려 네거티브하면 후유증 커…코로나 고려해 발대식도 생략

기호 1번 임현택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1번 임현택 후보가 선거캠프를 꾸리지 않고 선거대책위원장도 선임하지 않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임현택 후보(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선거대책위원장을 따로 정하지 않고,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도 열지 않겠다고 알렸다.

먼저, 임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은 코로나 시국에 의사로서 모범을 보이기 위해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대책위원장도 임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는 “맡아 주실 만한 덕망 있는 분은 있지만 선거대책위원장을 따로 정하지 않기로 했다.”라면서, “소청과의사회장으로서 진심으로 일했던 지난 6년간의 세월로 평가를 받겠고, 그 진심을 알아주는 의사 회원 모두가 선거대책위원장이라고 생각하겠다.”라고 전했다.

선거에 이기는 것이 지상 목표가 아니라, 의사들이 그동안의 분열을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라는 게 임 후보의 설명이다.

선거캠프도 거창하게 꾸리지 않기로 했다.

임 후보는 “선거캠프 또한 거창하게 만들어서 다른 후보를 물고 헐뜯으며 지난 선거처럼 세력화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당선되더라도 일을 못할 정도로 후유증이 임기 내내 지속되는 것을 이미 수없이 경험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이유다.

그는 “당선되면 상대방 후보 측에서 일했다고 배척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직역의 훌륭한 인재들을 모셔서 의사협회가 전문가 단체로 바로 설수 있도록 하겠다. 전공의, 전임의, 교수, 개원의, 봉직의, 공보의, 군의관, 공직의, 제약회사, 벤처기업 근무의, 휴직의까지 회원 개개인의 이익을 철저히 보호하도록 골고루 인재를 등용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