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민청원 9월 이후 백신 부작용 100여건

기사승인 2021.10.18  06:00: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접종 후 사망 글 줄이어 “사망 원인 밝혀 달라”…정은경 청장 해임 요청도

article_right_top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면서 사망, 뇌출혈 등 부작용이 의심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9월 이후 10월 현재까지 코로나 백신 관련 부작용에 관한 청원이 100여건에 이르고 있다.

사망과 백신 부작용과의 인과관계를 밝혀 달라는 청원에서부터, 미접종자를 차별하지 말라는 청원, 질병관리청장을 해임하라는 요구까지 청원 사례도 다양하다.

청원인 *** 씨는 친척이 백신을 맞고 하루 만에 사망했다며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밝혀 달라고 요청했다.

9월 23일 게시한 청원에서 사촌 형이 갑작스레 떠났습니다. 아무도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려주지 않고 쉬쉬하는 분위기이다.

청원인은 “형은 정부에서 책임을 지겠다는 말을 믿고 백신을 맞았다. 그런데 책임은커녕 평소의 지병이나 개인적인 원인으로 몰아가는 분위기이다. 백신을 맞고 하루 만에 떠난 사람이 백신이 원인이 아니고 다른 이유가 있겠나.”라고 억울해 했다.

청원인은 “9월 13일 오전 10시에 형은 화이자 백신을 맞고, 9월 14일 오전 8시쯤에 몸이 자꾸 축 처진다고 말했다. 오후 5시쯤에는 두통과 함께 가슴이 답답하고 밥도 적게 먹었는데 트림이 자꾸 나온다고 했다. 오후 10시 20분쯤에 고모가 형의 마지막을 봤다.

청원인은 “1차 소견은 급성 심근경색이었고, 백신과 상관없이 지병에 관해서만 집요하게 물었다. 부검을 신청하고 간이 소견도 마찬가지로 급성 심근경색이었다. 백신과의 인과관계는 언급이 안 되고 있다.

청원인은 “정확한 사인은 한 두 달 뒤에 나온다고 한다. 그때가 돼야 인과관계를 알 수 있다고 한다. 저희와 같은 일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백신 접종 후 이유 모를 부작용에 힘들어하고 갑작스레 사랑하는 사람을 아무런 준비도 못 하고 떠나보내고 있다.

청원인은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글을 남겨 억울함을 세상에 알리는 것밖에 없다. 백신 부작용에 대해 인과관계를 명백하게 밝혀 진상규명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다른 청원인 *** 씨는 9월 24일 청원에서 두 아이의 아빠이자 남편을 잃었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 아침에 두 아이의 아빠를 잃었다.”라며, “백신과의 인과성을 밝혀 달라.”고 요청했다.

청원인은 “35세인 남편은 기저질환도 없었고 비흡연자이며, 오히려 건강했다. 그런데 화이자백신 접종 다음 날부터 극심한 가슴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더니 9일 뒤 의식불명상태가 됐고, 13일 뒤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청원인은 “남편은 화이자 접종 후 부작용 증상을 느낀 즉시 병원에 내원했는데, 결국 결과는 사망이었다. 백신 접종 후 부작용 관련 증상과 경과도 질병관리본부에 즉시 보고했고, 통증이 있던 날부터 병원치료를 계속했다.”라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정부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적극 권장하고 있고, 하반기에는 국민 과반수 이상의 접종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안전하다는 국가의 말을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나섰으나, 결과는 참담하다.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부디 접종 후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관한 정확한 대책방안과 구체적인 메뉴얼 구성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청원인 ***은 결혼식을 앞두고 아빠가 떠났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청원인은 “행복하고 화려한 결혼식에서 잡고 들어가야할 따뜻한 아빠의 손이 아닌 비참하고 원통한 죽음앞에 차디차게 식은 마지막 손을 잡아드린 10월의 예비신부이다.”라며, “아빠의 백신부작용으로 인한 억울하고 비통한 죽음에 진상을 규명해 달라.”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평소 기저질환이나 고혈압, 당뇨조차없이 정정하시고 63세라는 연세에도 불구하고 관광업에 종사한 아빠는 전국으로 관광을 다닌 건강한 분이었다. 아빠는 많은 사람을 만나야해서 수없이 부작용이 제기되고있는 백신을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최대한 빨리 맞을 수 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지병도 없던 아빠가 백신접종 후 거짓말처럼 아팠고 끝을 맞이했기에 백신이 아빠의 죽음에 100%로 연관돼 있다 여긴다.”라며, “정부와 방역당국이 거짓없이 떳떳하게 가슴 아픈 일을 조사해 유족이 받아들일 수 있는 결과를 내주길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 차별 행위를 금지하라는 청원도 게시됐다.

청원인 *** 씨는 9월 15일 게시한 청원에서 “코로나 백신은 개인의 선택임을 확실히 하고, 미접종자 차별 행위를 금지하기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청원인은 “정부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서 많은 수고를 하고 있지만 백신에 대해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국민 역시 많다. 코로나 백신은 겨우 1년 가량 짧은 동안에 만들어졌고, 승인도 정식이 아닌 임시 승인이다. 백신의 효능에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고 다수가 백신 접종 후 심각한 부작용, 사망에 이르고 있는 것도 엄연한 현실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백신은 의무 접종이 아님에도 마치 전 국민이 꼭 맞아야 하는 것처럼 분위기를 몰아가고, 민간에서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 행위가 일어나고 있다.”라며, “백신의 부작용 가능성을 있는 그대로 알리고, 인권 침해인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 행위는 금지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청원도 나왔다.

청원인 *** 씨는 “백신 맞고 희생자 및 부작용 자들은 늘어나는데 언급 한 번 없다. 희생자 및 부작용자들의 인과성도 신경을 안쓰는 이유는 무엇이며 똑 같은 답변만 하고 전문지식도 없는 사람들이 대책팀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라며, “백신이 모든 해결책 인것 마냥 홍보하고, 부작용 대상자들은 무조건 정부에서 해결해 줄것처럼 거짓 홍보 하는 절빙관리청장의 해임을 요청한다.”라고 청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