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협 협상단장 “수가협상 목표는 합의”

기사승인 2020.05.29  06:04:52

공유
default_news_ad1

- 결렬 목표로 하는 협상 없어…의원 상황, 합리적인 수치로 제시

의원 유형 수가협상단장이 협상의 목표는 합의라고 강조하며, 건강보험공단과의 협상을 합의로 이끌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수가협상단(단장 박홍준)은 28일 오후 4시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건강보험공단 협상단과 2차 수가협상을 진행했다.

협상 직후 박홍준 단장(의협 부회장)은 기자들과 만나 “건보공단 협상단과 바라보는 시각이 같다고 느꼈다. 목표점은 다를 수 있지만 협상을 해나가면서 간극을 좁혀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박 단장은 “오늘 협상에서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어려운 상황을 설명했다.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요인별로 수치화해서 건넸다.”라면서, “가장 합리적인 부분을 제시했다.”라고 말했다.

공단에 건넨 자료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요청에 박 단장은 “의원급 의료기관의 가장 큰 어려움은 고용에 관한 것이다. 직원들에 대한 부담, 증가폭을 수치화했다. 수가 상승폭보다 고용 지출 상승폭이 높다.”라며, “이익이나 수익증가를 위해서가 아니라 고용유지를 할 수 있게 해 달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병호 재정위원장이 의원급을 배려해서 밴딩폭을 제안했다는 발언에 대해선 “시각차는 주관적이라서 언급하기 어렵다.”라며 말을 아꼈다.

박 단장은 “우리는 의원급 의료기관이 처해있는 상황을 객관적이고, 협상상대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제안했다. 일방적이지 않고 서로 상대방을 이해시킬 수 있는 협상이 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